가세연 40대 여배우 실명 공개, 30대 남편 정체 누구?

이태원 피습 40대 여배우 30대 남편 정체 누구?

사진=40대 여배우 이태원 집 앞을 찾아간 가세연 김세의 대표 /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캡처

이태원 집 앞에서 40대 여배우가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피습된 가운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이 실명을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가세연 유튜브 영상에는 40대 여배우 실명과 자택 등이 공개돼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가세연 측은 “40대 여배우가 누군지 밝혀지지 않으면 2차, 3차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 이름을 밝혀야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다”라며 실명 공개 이유를 밝혔다.

사진=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캡처

이어 “40대 여배우 이름을 안 밝히니까 온라인상에서 추자현, 최지우, 한예슬 등 엉뚱한 사람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사건이 발생한 이태원 40대 여배우 집 앞을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사진=가세연 40대 여배우 이태원 피습 사건 방송화면 캡처

그는 “저희가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다 돌아다녔고 공인중개사와 40대 여배우 A씨 집을 찾아냈다”라고 전했다.

 

김세의 대표는 40대 여배우 피습 사건이 발생한 빌라 공동 현관문 내부를 들여다보거나 입주민을 취재하기도 했다.

사진=가세연 40대 여배우 30대 남편 이태원 피습 방송화면 캡처

한 입주민에게는 40대 여배우 A씨 실명을 언급하며 “여기서 A씨가 흉기 피습을 당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냐”라고 묻기도 했다.

가세연이 40대 여배우 실명을 공개한 가운데 A씨의 가정사 등 사생활이 재조명되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된다.

사진=가세연 40대 여배우 실명 공개 방송 화면 캡처

한편 서울 용산 경찰서에 따르면 40대 여배우 A씨는 지난 14일 이태원 자택 로비에서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피습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30대 남편은 40대 여배우 A씨를 살해하려고 했으며, 범행 직후 자해를 시도하다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사진=가세연 40대 여배우 이태원 피습 사건 방송화면 댓글 캡처

사건이 보도된 직후 온라인상에서는 40대 여배우 누구인지 밝히기 위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이태원 피습 40대 여배우는 슈퍼모델 출신이며 걸그룹으로 활동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