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사업 어려워져…” 돌싱글즈3 조예영, 400만원 채무불이행 사실이었네

‘돌싱글즈3’ 여성 출연자 조예영 씨가 채무 불이행 논란이 사실로 드러난 가운데 뒤늦게 사과했다.

11일 조예영 인스타그램에는 “최근 있었던 논란에 대해 변명의 여지 없이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조예영은 “최근 저희 가족 사업이 어려워지게 되었고 그로 인해 가족 모두가 어려워지는 상황이 지속됐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모로 도움을 청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신중히 생각하지 못하고 행동하게 됐다’라며 채무 불이행 논란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가족들이 더 이상 상처 받거나 언급되지 않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는 돌싱글즈3 출연자가 SNS를 통해 알게 된 팬에게 400만원을 빌리고 잠적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당시 영상에 따르면 돌싱글즈3 조예영은 돈을 빌려준 팬 SNS를 차단하고 연락도 받지 않다가 유튜브에 제보하자 돈을 갚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구제역과의 통화에서 조예영은 오해라며 폭로글을 내려달라고 부탁했고 문자 내용에는 “다른 출연자가 오해 받아 많이 화가 났다”라며 “저는 아니라고 했는데 저라고 안 해주실 수 있느냐”라고 부탁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하지만 구제역은 2차 피해가 발생할 여지가 있어 조예영의 실명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한편, 돌싱글즈3 조예영은 4살 연하 한정민과 커플이 되면서 올해 재혼을 기대케 했지만 갑작스럽게 결별해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