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클럽 다녀온 뒤 피가래…충격적인 ‘강남 역병’ 증상

사진=강남 역병 클럽 다녀온 뒤 고통을 호소하는 누리꾼들

최근 서울 강남에 위치한 클럽을 다녀온 뒤 비슷한 증상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피 가래를 쏟았다는 증언도 속출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알려진 강남 역병 증상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사진=강남 역병 증상을 호소하는 클럽 이용자들

지난 14일 JTBC 보도에 따르면 20대 남성 A 씨는 한 달 전 강남 클럽에 다녀온 뒤 39도가 넘는 고열과 기침, 가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링거를 맞을 정도로 증상이 악화됐고 코로나 자가진단키트로 검사도 했지만 계속해서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해당 보도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비슷한 증상을 겪었다는 글들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습니다.

강남 클럽을 다녀온 뒤 원인을 알 수 없는 정체불명의 증상이 계속되자 ‘강남 역병’이라는 이름까지 붙었습니다. 

사진=강남 역병으로 입원한 누리꾼

전문가들은 강남 역병 정체가 세균 중 하나인 ‘레지오넬라 병’일 확률이 높다고 진단했습니다.

레지오넬라는 여름철 자주 사용하는 에어컨 등에서 발생하는 물분자에 올라타 공기 중에 퍼져 사람들에게 감염됩니다. 

강남 역병 증상과 비슷한 발열, 오열, 근육통 등이 대표적인 증상으로 면역력이 나쁘거나 흡연하는 사람일 경우 감염 위험이 높습니다.

다행히 사람 간 전염은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클럽 내 에어컨 등 냉방시설 위생 관리가 되지 않았다면 레지오넬라균이 발생했을 확률이 높다는 설명입니다.

사진=클럽 이미지

문제는 같은 클럽을 다녀온 뒤 계속해서 비슷한 환자가 발생한다면 해당 클럽 냉방 시설 위생관리가 시급하다는 점입니다. 

이에 온라인 상에서는 강남 역병 클럽 위치를 묻는 문의글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밀집된 공간에서 에어컨을 켜는 곳을 다녀온 뒤 고열과 기침이 동반된다면 즉시 병원에 내원할 것을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