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고 에스파 성추행 봉변 사건 범인은 따로 있었다(+입장문)

경복고 에스파 성희롱 논란 정리

걸그룹 에스파가 경복고 축제해서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경복고등학교 측이 공식 입장문을 밝혔습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에스파가 서울 경복고등학교 축제에 참석했다가 성추행 봉변을 당하는 듯한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해당 사진에는 인파에 둘러싸인 에스파 멤버들이 어쩔 줄 모르는 모습과 에스파 멤버들을 손으로 만지는 사람들의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만지는 것 빼고 다했다”라는 글과 함께 에스파 사진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상황입니다.

논란이 커지자 경복고 측에서는 입장문을 통해 사과했습니다. 경복고는 “오늘 본교 강당에서 경복 동창회 주최로 개교 101주년 기념식이 거행됐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기념식에는 아이돌 그룹 에스파가 초대되어 공연을 해줬고 본의 아니게 SM엔터테인먼트 및 에스파 그룹 명예가 훼손되는 언론 보도가 있어 우선 이에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라고 했습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내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복 학생이 아닌 외부 인사 몇 명이 행사장을 찾아왔으나 안전 관계상 출입을 허가하지 않았던 사실이 있었으며 그 일로 인하여 일부 SNS에 결코 사실이 아닌 악의적인 글이 게재되지 않았나, 유추할 수 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결국 경복고 에스파 성희롱 봉변은 경복고등학교 학생들이 아닌 외부인들의 소행이라고 전한 것입니다.

한편 경복고 에스파 성추행 소식을 전한 누리꾼들은 “에스파 토크 시간에 합의되지 않았는지 학생 4명 정도가 무대로 올라가 셀카를 요청했다”, “에스파는 거절하지 못하고 사진을 찍어줬다”, “한 명은 학생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이 셀카 찍으려고 폰을 들이대니 닝닝이 막았다”, “학생들이 만지려고 손을 뻗으니 선생님들이 제지했다” 등 목격담이 올라왔습니다.

실제로 공개된 영상에도 에스파 멤버들이 제대로 경호를 받지 못한 채 몰려드는 인파 속에서 간신히 지나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또한 일부 사람들은 손을 내밀며 스킨십을 시도하는 장면도 볼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