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에 손가락 욕설 조롱” 광복절 폭주족, 77명 무더기 검거

태극기 ‘펄럭’이며 곡예운전

광복절 폭주족 아찔했던 당시 상황

광복절을 맞아 대구 도심 일대에서 난폭운전을 벌인 폭주족 77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15일 대구경찰청은 대구지역 주요 도로에서 신호위반과 난폭운전을 한 혐의로 폭주족 등 77명을 현장에서 검거하고 오토바이 3대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SNS를 통해 집결 장소를 정한 뒤 폭주에 가담했고 대구 달서구 본리네거리와 동구 파티마삼거리 등에서 대열 형성을 시도했지만 경찰이 도로 일부를 차단하는 등 선제적 조치로 해산됐다.

광복절 폭주족들은 이날 오전 1시 30분부터 2시간 이상 도로를 휘젓고 다녔다. 이날 대구 지역 폭주족들의 모습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SNS를 통해서도 급속도로 확산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상의를 탈의한 채 한 손에는 태극기를 들고 굉음을 내며 차선을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눈이 아플 정도로 화려한 조명을 바퀴에 단 폭주족들은 경찰이 출동해도 아랑곳하지 않고 도로 신호도 무시한 채 질주했다.

 

오히려 경찰을 조롱하듯 그 앞을 더욱 요란하게 지나가거나 이들을 막아선 경찰차 사이로 달아나면서 손가락 욕을 날리기도 했다.

대구뿐만 아니라 광주에서도 폭주족들이 대거 출몰해 시민들의 평온한 일상을 깨트렸다.

이날 광주 광산경찰서는 폭주족 오토바이 20대가 떼를 지어 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일제 단속을 벌여 2명을 검거했다.

광복절 폭주족들은 도심 등지에서 오토바이를 난폭하게 몰아 차량 흐름을 방해했고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