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채로 집단폭행 10대 사망, 사건 은폐 정확 포착

천안 미성년자 폭행 사건이 충격을 주고 있다. 가해자들 대부분은 10대로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거짓 신고와 한 명을 단독범행으로 몰아가는 치밀한 수법까지 계획했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22살 A씨를 검거·구속했고 A씨 지시로 집단폭행을 저지른 10대 4명도 구속, 10대 여성 1명은 불구속 상태로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0시 3분께 A씨는 천안 성정도 한 오피스텔에서 함께 생활하던 10대 B군을 골프채와 주먹 등으로 수십 차례 때려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골프채로 폭한 이유는 여자친구 문제로 B씨와 다툼이 발생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0대 남성 4명과 여성 1명에게도 B군을 폭행하도록 지시했고 B군은 오전 10시부터 12시 사이 약 2시간 동안 집단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집단폭행으로 B군이 움직이지 않자 방치하다 결국 화장실에서 넘어졌다며 밤 9시가 돼서야 소방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B군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머리뼈 등 골절로 10일 만에 사망했다.

이후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폭행에 가담했던 C군 한 명의 단독범행으로 몰아가기 위해 입을 맞추기도 했다.

천안 미성년자 폭행 사건 10대 들은 모두 학교에 다니지 않는 상태로 범행 전까지 오피스텔에서 함께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다른 피의자들이 A씨를 두려워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