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여배우 정체 누구? ‘술상’ 엎고 가족에게 폭언 비하…충격 증언

곽도원 여배우 폭언 욕설 논란 재조명

소속사 “확인되지 않은 추측·왜곡 자제”

사진=곽도원 여배우 사건과 관련 없는 사진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배우 곽도원이 폭언 욕설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내놨다.

27일 영화배우 곽도원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일어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서는 곽도원과 당사도 깊이 뉘우치고 반성 중이다”라고 말했다.

사진=곽도원 여배우 욕설 비하 논란과 관련 없는 사진

하지만 “당사자에게 확인되지 않은 추측들과 왜곡된 가사는 자제해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26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배우 곽도원의 두 얼굴. 충격적인 술버릇 왜?’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유튜버 이진호는 과거 배우 곽도원이 후배 배우와 한 작품에 출연할 당시 회식 자리에서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영상에 따르면 피해자는 곽도원과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주연급 후배로 크랭크인부터 크랭크업까지 연기력에 대한 지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크랭크업을 앞두고 가진 술자리에서 피해자가 심각한 비하를 들었고 표정이 일그러지자 폭언과 함께 술상을 엎었다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당시 감독과 스태프들까지 곽도원을 말렸을 정도로 상황은 심각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진호는 “곽도원은 사건 이후에도 피해자를 괴롭혔다”라며, “심지어 피해자 가족에게도 연락했고 가족들은 새벽 내내 곽도원 전화로 공포에 떨었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곽도원 매니저가 피해자에게 사과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피해자 측도 연예계 선배라서 공론화시키지 않았고 이진호는 “2년 전 제보를 받고 확인한 사안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유튜버 이진호는 “2차 피해를 막고자 (곽도원 피해자) 실명은 밝히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이후 해당 피해자 배우 정체에 대한 각종 추측이 쏟아졌고 일부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피해자가 ‘여배우’라고 특정됐다.

그러자 유튜버 이진호는 27일 영상 댓글에서 “여배우라는 타이틀로 기사가 나왔지만 여배우라고 언급한 적도 없고 이는 사살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미 ‘곽도원 여배우’라는 키워드가 확산되면서 곽도원과 함께 출연한 여배우들이 하나둘씩 지목돼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곽도원 소속사 측은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왜곡된 보도는 자제해달라며 거듭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