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굉장히 불쾌” 가비엔제이 제니, 서린 루머 강력 부인

가비엔제이 제니와 서린이 걸그룹 출신 불륜 루머를 해명했다.

제니는 지난 1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좋은 일로 인사드릴 시간도 부족한데 이렇게 말도 안 되는 기사에 내가 거론되고 있다는 것이 너무 황당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실이 아니기에 별다른 대응 없이 시간을 보냈지만 그럴수록 아무런 사실 확인도 없이 내 이름을 거론하는 분들이 더 생겼다”라고 밝혔다.

제니는 “더 늦으면 안 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린다. 진심으로 부탁드린다. 말도 안 되는 추측과 억측 너무 힘들다. 당신들의 장난스러운 말 한마디가 무심코 던지는 말 한마디가 누군가에겐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거 꼭 기억해달라”라고 전했다.

가비엔제이 제니는 “관련 자료 모두 빠짐없이 수집하고 있고 강경 대응을 준비 중이다”라며 “난 아니다. 아니니까 저의 지인들 팬분들 걱정하지 말라. 그리고 여러분 이제 그만해 달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서린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혀 일면식도 없는 분의 사연 하나로 밤 사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여러 기사와 영상에 내가 거명돼 굉장히 불쾌하고 황당한 하루다. 난 기사 내용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라고 전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남편이 연예인과 불륜을 저질렀다는 폭로글이 올라왔다.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글에 여러 연예인들이 거론됐다.

이전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