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전신 화상’ 입고 일주일 만에 사망한 여배우(+앤 헤이시)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 교통사고 중태 일주일 만에 사망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Anne Heche)가 교통사고 일주일 만에 사망했다. 향년 53세.

13일(현지시간) CNN 등 보도에 따르면 앤 헤이시는 교통사고 후 의식을 찾지 못하고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앤 헤이시는 현재 장기 기능을 위해 생명 유지 치료를 받고 있지만 법적으로는 사망한 상태다.

앞서 앤 헤이시는 지난 5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차를 몰다 한 주택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일으킨 뒤 전신 화상을 입고 중태에 빠졌다. 

경찰은 초기 혈액 검사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고 이후 입장을 바꿔 병원에서 처치한 마취제 성분일 수도 있다며 2차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헤이시 상태는 호전되지 않았고 11일 무산소성 뇌손상 진단과 함께 뇌사 판정을 받았다.

 

현재 그녀의 치료 담당 의사들은 고인 화상이 심했던 점을 감안해 장기 기증 가능 여부를 살피고 있다.

유족들은 “장기 기증은 헤이시의 오랜 선택”이라며 “이를 실행에 옮길 수 있는지 살피기 위해 일시적으로 생명을 유지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는 1987년 NBC 드라마 ‘어나더 월드’(Another World)로 데뷔해 차세대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영화 ‘식스 데이 세븐 나잇’(Six Days Seven Nights), ‘S러버’(Spread)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왔다.

 

국내에서는 영화 ‘나는 네가 지난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I Know What You Did Last Summer)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다.

헤이시는 최근까지도 법정 드라마 ‘얼 라이스’(2021~22)에 출연하는 등 올해 공개 예정인 드라마 ‘디 아이돌’에서 주연 배역을 맡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었다.

양성애자로 알려진 헤이시는 미국 유명 토크쇼 진행자 앨런 드제너러스와 교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드제너러스는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오늘은 슬픈 날이다. 그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나의 모든 사랑을 보낸다”라며 애도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