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이 시켰다” 부모 살해 30대 체포, 충격적인 범행동기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부모를 흉기로 살해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2일 경기 군포 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31·무직) 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A씨는 이날 새벽 1시 32분경 부모님이 거주 중인 군포시 산본동 아파트에서 부친(65)과 모친(57)을 집 안에 있던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타 지역에 거주하고 있던 A씨 여동생은 사건 발생 후 집에 들렀다가 부모가 숨져 있는 것을 보고 22일 새벽 1시 32분께 신고했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통해 수사한 끝에 집 근처 편의점 앞에서 배회하던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군포시 당동에서 부모와 따로 거주 중이었으며, 21일 오후 5시경 부모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안타까운 점은 A씨 부친은 오래전부터 질병으로 인해 병상에 있어 거동은 거의 하지 못하는 상태였다는 점이다.

현재 A씨가 범행을 저지른 시점과 구체적인 사유를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A씨는 경찰 조사를 거부하다 “귀신이 시켜서 그랬다”라는 등 횡설수설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힌편 부모를 살해한 30대 A씨는 4~5년 전까지 정신과 치료를 받은 이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