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 딱딱한 이 물건 뭐죠?” 안영미 입국할 때 공항에 붙잡힌 소름 돋는 이유

개그우먼 안영미가 마약 검사로 공항에서 붙잡힌 사연이 화제다.

23일 공개된 셀럽파이브 채널에는 “저 아니에요…” 한국으로 오지 못할 뻔한 영미?! |🇺🇸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 #1“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안영미가 남편을 만나기 위해 미국에서 2주의 시간을 보내고 돌아온 모습이 담겼다.

그러면서 안영미는 미국에서 한국으로 귀국 시 세관에서 겪은 일을 들려줬다.

스태프는 “공항에서 잡혔다는 제보가 들어왔는데 무슨 일이냐“라고 물었고 안영미는 “처음 겪어 보는 일이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한국으로 입국하는데 내 가방에 뭐 달았더라? 그 경보가 울리는 데 세관에 걸렸다“라고 답했다.

 

안영미는 세관이 “길고 딱딱한 이 물건 뭐냐“라며 “요즘 이런 식으로 마약 갖고 오는 사람들이 많다“라고 하면서 확인 후 자신을 보내줬다고 밝혔다.

당시 안영미가 미국에서 갖고 온 물건은 선물용 할리우드 모형 트로피였다.

스태프는 “사람들이 (안영미를) 알아보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안영미는 “나 인걸 알았는데도 마약 검사를 하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스태프는 “대한민국 세관이 일을 잘한다“라고 감탄했다.

 

이후 송은이는 “그걸 왜 사 왔냐“라고 물었다.

이에 안영미는 “다들 명예욕들이 없다. 송은이 선배님 백상 예술상도 20만에 처음 받으신 양반이. 나는 딱 보자마자 선물은 이런 걸 해줘야지!”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