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의원 “비 좀 왔으면 사진 잘 나오게” 수해현장 망언 소름

장난기 많다는 김성원 의원 결국 대국민 사과

사진=채널A

국민의힘이 민심 수습을 위해 수해 현장을 찾아 자원봉사 활동에 나선 가운데 김성원 의원의 망언이 논란이다.

지난 11일 김성원 의원은 권성동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현역 의원 40여 명을 포함한 보좌진, 당직자, 당원 등 100여 명과 함께 서울 동작구 사당동 수해복구 지원활동에 나섰다.

사진-채널A

 

그러던 중 김성원 의원은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발언을 했고 해당 발언은 당시 현장을 촬영하던 방송사 카메라에 담겨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삽시간에 퍼졌다.

앞서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봉사활동을 하기 전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이나 농담 그리고 사진 찍는 일도 안 했으면 좋겠다”라며 신신당부했다.

하지만 김성원 의원의 실언으로 국민의힘의 진정성은 퇴색이 불가피해졌고 국민들은 “폭우로 생명을 잃은 분들도 계신데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그러나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김성원 의원을 옹호하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이날 봉사활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성원 의원에게 엄중 경고했다. 저 친구가 평소 장난기가 많다. 큰 줄기를 봐달라. 우리의 본질은 봉사활동이다”라며 감싸 안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김성원 의원 대국민사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고 결국 김성원 위원은 자신의 발언을 사과하며 자신이 갖고 있는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전했다.

김성원 의원은 “수재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위로는 못 해 드리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다.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저는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 하겠다”라면서 “수해 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 주길 국민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김성원 의원 실언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다.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라며 윤리위 징계 회부를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