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10억 ‘꽃뱀’ 논란 당시 전 남친이 요구한 금액 수준

10억 ‘꽃뱀’ 논란 여배우가 이별 요구하자 전 남친이 요구한 총금액

배우 김정민이 전 남자친구와의 논란 이후 5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출연한 김정민은 이날 길가에서 쓰레기를 줍고 있는 모습을 시작으로 근황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민은 자신을 둘러싼 ‘꽃뱀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앞서 배우 김정민은 예능 방송 등에서 종횡무진 활동하며 승승장구하고 있었다.

하지만 전 남자친구와의 사건으로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일을 쉬게 됐다.

김정민은 지난 2017년 전 남자친구 A씨와 법정 공방을 시작했다.

 

A씨는 김정민의 이별 통보에 사생활을 폭로하고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았다.

김정민은 A씨 협박에 총 1억 6천만 원과과 그동안 받았던 선물 등을 돌려줬다.

이후 A씨는 교제 비용으로 10억 원이 들었다며 다시 돈을 요구했지만 김정민은 이를 거부하며 공갈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김정민 전 남자친구는 이사 비용 2억, 카드 9천만 원, 월세 6천만 원, 쇼핑 3억, 현금 4천만 원, 해외여행 2억, 선물 구입비 1억, 식대 5천만 원 등 10억 원과 침대, 가전제품 등 반환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두 사람은 민, 형사상 소송을 이어가다 1년 만에 양측의 원만한 합의로 분쟁을 마쳤다.

이날 김정민은 “당시 방송을 같이 했던 선배에게 남자친구를 소개받았고 나이 차이가 있다 보니 초반부터 결혼 이야기가 오가고 그렇게 만남을 가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귀는 과정에서 성격차이를 비롯해 여자문제라든지 집착하는 부분들 때문에 이별을 요구했고 이제 그쪽에서 그걸 받아들이지 않게 되면서 불화가 생겼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정민은 “사귀는 과정에서 사용한 돈들 데이트 비용이라든지 여행 비용, 선물 등을 합해서 1억 원을 요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김정민은 “당시 그 금액 자체가 납득이 안됐고 거절을 했다. 그때부터 협박을 하고 아무래도 제가 여자 연예인이다 보니 그런 부분들로 좀 협박을 당하게 됐고 그래서 돈을 돌려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관계가 정리됐다고 생각했는데 이후로도 계속 다시 만나길 요구했고 거절을 하니 3억을 달라, 5억을 달라면서 점점 액수가 커져 제가 먼저 고소했다”라고 전했다.

김정민은 “당시 진짜 많은 악플들이 있었다. 혼인 빙자부터 꽃뱀, 진짜 입에 담을 수 없는 악플들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현재 김정민은 반려묘 두 마리와 함께 살고 있으며, 요가 교육 과정을 이수하고 강사로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