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딸 김주애 최초 공개…깜짝 놀랄 외모 수준

김정은 둘째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첫 등장

중국 전문가들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딸이 북한 국가 행사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23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 무대에 등장한 소녀가 김정은 둘째 딸 김주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녀는 축하 공연에서 노래를 하던 여러 아이 중 한 명이었으나 중국 전문가들은 눈에 띄는 여러 특징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중국 내 북한 전문 여행사 InDPRK 블로그의 분석가 Samhero(가명)에 따르면 리설주 여사가 공연 후 이 소녀 등에 손을 얹고 개인적으로 말을 걸었다고 전했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에스코트를 받아야 할 때까지 소녀를 챙겼다”면서 “소녀도 김 위원장에게 바짝 따라붙는 다른 아이 팔을 잡아 제지하는 등 침착한 모습을 보였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 국영 방송 카메라는 노래가 시작되자 소녀에게 초점을 맞췄고 수시로 클로즈업 되어 화면에 비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녀는 무대에 선 아이들 중 유일하게 머리를 묶지 않은 채 단발머리를 늘어뜨렸고 홀로 흰색 양말을 신었다고 전했다.

다른 분석가들은 “이 소녀는 김 위원장이 참석한 이날 단 한 번만 공연을 했고 다음날 밤 같은 공연부터 이 소녀를 찾아볼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마이클 매든 스팀슨센터 객원연구원도 “김 위원장 딸이 영상 속 소녀와 비슷한 나이일 것으로 추측된다”라면서 “올해 10살 정도 됐을 것이다. 방송에 나온 소녀와 비슷한 나이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김주애는 김정은 리설주 세 자녀 중 둘째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13년 NBA 출신 농구선수 데니스 로드먼은 영국과의 인터뷰에서 “리설주가 예쁜 딸 이야기만 했다. 딸 이름은 김주애였다”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김정은 첫째와 둘째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다. 국정원 발표를 보면 김정은 첫째는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셋째 출산 이후 리설주 여사 위상이 높아진 것으로 볼 때 셋째도 아들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