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동생 김동현 손위 처남 폭행 이유(+벌금형)

김혜수 동생 김동현 손위 처남 폭행 벌금형

사진=배우 김동현

배우 김혜수 동생 김동현이 손위 처남에게 주먹을 휘둘러 벌금형 처분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지난 15일 SBS 연예뉴스에 따르면 김혜수 동생 김동현은 손위 처남 A 씨를 “혼내주겠다”라며 자택을 찾아갔고 머리와 목을 수차례 가격해 상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김혜수 동생 김동현은 폭행 혐의로 지난해 12월 벌금 200만 원의 약식 처분을 받았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김혜수 동생 김동현

그러나 김동현은 판결에 불복했고 정식 재판을 청구했지만 지난 11일 첫 기일 3일을 앞두고 재판 청구를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혜수 동생 김동현 폭행 이유는 그가 손위 처남 A 씨에게 인테리어 업자를 소개했는데 A 씨가 김동현에게 인테리어 시공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면서 다툼으로 번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후 한 달이 지난 지난해 8월 김동현은 A 씨를 찾아가 머리와 목 등을 폭행했고 A 씨는 이 사건으로 뇌출혈과 코뼈 골절, 경추 염좌 등을 진단받았으며 우울증, 불안증 등 외상 후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배우 김혜수 동생 김동현

A 씨 측은 매체를 통해 “피해자가 중증 면역 질환으로 전신 관절염을 앓고 있어 폭행에 대한 반격이 쉽지 않았다는 걸 알면서도 만류하는 장모 앞에서 정신을 잃을 정도로 무자비한 상해를 저질렀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김동현은 사과는커녕 반성조차 하지 않고 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김동현은 배우 김혜수 둘째 동생으로 1994년 데뷔했습니다. 이후 드라마 ‘맹가네 전성시대’ ‘미워도 좋아’ ‘신드롬’ ‘장길산’ ‘푸른거탑 제로’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