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가 공개해 난리 난 태풍 ‘난마돌’ 소름 끼치는 거대 형체

우주에서 바라본 태풍 난마돌 실제 모습

14호 태풍 ‘난마돌’이 우리나라 영향권에 들어선 가운데 나사가 우주에서 바라본 태풍 난마돌(NANMADOL) 모습을 공개했다.

18일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 소속 우주비행사 밥 하인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국제우주정거장(ISS) 바라본 태풍 난마돌 사진 3장을 게시했다.

 

밥 하인스는 과거 미 공군(USAF)에서 21년간 복무 했으며, 2017년부터 나사의 우주비행사로 합류했다.

사진 속 태풍 난마돌은 하얗고 단단하게 뭉친 구름 가운데 태풍의 눈이 움푹 파인 듯한 모습이 담겨 소름 끼치는 모습을 연출했다.

밥 하인스는 “우주에서 보면 이렇게 아름다워 보이는데 지구에서는 그토록 끔찍할 수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라고 말했다.

이어 “태풍 난마돌 이동경로에 있는 사람들의 안전을 기원한다”라며 무사안전을 기원했다.

 

행정안전부는 18일 정오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다.

태풍·호우 위기 경보 수준은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조치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오후 7시경 태풍 난마돌은 일본 규슈(九州) 가고시마(鹿児島)현 부근에 상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위험한 태풍”이라면서 규슈 가고시마현과 미야자키(宮崎)현에 특별경보를 발령했다.

 

우리나라도 울산, 포항, 부산 등 경상 해안 지역이 19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태풍 난마돌의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강풍과 함께 최대 150㎜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현재 제주도 해상과 남해상, 동해남부 해상에 태풍 특보가 발효된 상태로 바람은 순간풍속 10~25㎧ 정도로 매우 거세게 불고 있고, 물결도 2~6m로 높게 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