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동 부린 ‘아이라인 아나운서’ 정체 누구?…누리꾼 반응 엇갈리는 이유

사진=기사 내용과 상관없는 단순 참고용 사진

성형외과 난동 아나운서가 벌금형을 선고받는 씁쓸한 최후를 맞이했다.

지난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 23단독 이광열 판사는 아나운서 A씨의 업무방해·폭행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벌금 150만 원을 선고했다.

30대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알려진 A씨는 지난해 6월 24일 서울 한 성형외과에서 반영구 아이라인 문신 시술을 받았다.

하지만 양쪽 모양이 짝짝이라며 화를 냈고 간호조무사를 손으로 밀치며 발로 때려 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성형외과 난동 아나운서 A씨는 “대표원장 나오라고 해!”, “이게 사람 눈이냐!” 등 큰소리로 50분가량 항의해 업무 방해 혐의도 받고 있다.

해당 성형외과를 방문한 다른 고객들이 신고하겠다고 나서자 “왜 참견이야, 할망구 같은 게”라며 욕설을 하고 병원장도 손으로 밀치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으로 A씨는 벌금 150만 원 약식 명령을 받았으나 이에 불복해 정식 재판을 청구했고 재판부도 같은 액수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예상 밖이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아나운서인데 아이라인 이상하게 됐으면 진짜 화날 듯”, “얼굴로 먹고사는 직업인데 눈썹을 망쳐놨으니”, “의료사고 아닌가”, “성형이나 문신은 나를 담보로 한 큰 모험인데 나 같아도 화나겠다”, “얼굴 문신 시술 잘못하면 지우기도 힘들고 아이라인 번지는 사람도 있다” 등 반응을 보였다.

성형외과 아나운서 행동을 지적하는 반응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배운 사람이면 손해배상 청구나 점잖게 클레임을 걸었어야 했다”라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아이라인 보여줘라 그래야 보고 판별하지”라며 중립적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