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 아니더라” 나는 솔로 10기 영철 소름 돋는 이혼 사유

10기 영철 이혼 사유 충격, 나이 직업은?

나는 솔로 10기 영철 이혼 사유

나는 솔로 10기 영철이 이혼 사유를 밝혔다.

지난 31일 방송된 나는 솔로 돌싱특집에서는 영철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영철은 나이는 36살, 거주지는 충남 청양이라고 밝혔다. 직업에 대해서는 N 상호금융에서 근무 중이라고 밝혔고 “나서는 걸 좋아하진 않는다”라며 자신의 성격을 말했다.

영철 취미는 그림 그리기, 일렉기타 연주, 산악자전거 타기라고 전했다. 영철은 이혼 사유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전처와 헤어졌는데 4개월 후 연락이 와서 ‘아이가 생겼다’라고 하더라. 믿음과 책임감으로 결혼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영철은 “제 아이가 아니어서 그렇게 됐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지어 친자식이 아니라는 걸 결혼 후 1년이 지나서야 알게 됐다는 것이다.

 

영철은 “헤어질 때 증오심이 굉장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전처의 입장에서도 생각하게 되더라”라며 서로 응원해주며 끝냈다고 전했다.

또한 영철은 전처와의 연애가 처음이자 마지막이라고 말했고 옥순은 “순정남이었네”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나는 솔로 10기 영자와 현숙이 영철을 두고 신경전을 펼치는듯한 모습이 예고돼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영철 이혼 사유를 들은 누리꾼들은 “결혼 사기당하고 어떻게 살았을까”, “나 같으면 고소했을 듯”, “심지어 첫 연애였네”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