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오징어 언제까지 말려야 되누” 스타벅스 캐리백, ‘냄새’ 이유 있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스타벅스의 ‘2022 여름 e-프리퀀시’ 기획 상품인 서머 캐리백에서 발암 물질 중 하나로 꼽히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스타벅스 캐리백은 수령 초기부터 오징어 냄새처럼 역한 냄새가 난다는 민원이 쏟아져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는 “서머 캐리백에 대한 실험이 진행됐고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라는 주장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자신을 섬유 패션, 소비재, 환경 분야 종합시험인증기관 FITI시험연구원 직원이라고 소개했다.

여기서 언급된 ‘폼알데하이드’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 암연구소가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한 유해 화학물질로 알려져 있다.

물론 스타벅스 캐리백처럼 가방의 경우 검출 수치에 따른 규제 대상은 아니다. 하지만 발암 물질 성분이 검출됐다는 소식만으로도 소비자들에게 충분히 불안감을 줄 수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와 관련해 스타벅스 관계자는 “서머 캐리백과 관련해 제품 공급사에 사실 여부를 확인 중에 있고 당사가 자체적으로 국가전문 공인기관을 통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구체적인 사실관계 및 원인을 파악 중이고 결과를 바탕으로 적절한 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이다”라며 사과했다.

앞서 스타벅스는 지난 4월 매장에서 사용되는 종이 빨대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잇따르자 모든 물량을 회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