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뻔뻔하다” 돈스파이크 마약 전과 3범…처음도 혼자도 아니었다

돈스파이크 거짓말 또 들통, 네티즌들 “괘씸하다” 분노

서울 강남 호텔을 돌며 마약 파티를 벌인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이미 동종 전과로 3차례 처벌받은 이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YTN 보도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이번 마약 투약 혐의 외에도 마약류 전과 3회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날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돈스파이크는 “언제부터 마약을 했느냐”라는 취재진 질문에 “최근이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이미 마약 전과 3범이라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대중들에게 다시금 충격을 안겼다.

앞서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서울 강남 일대 호텔을 돌며 남녀 지인 여럿과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전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라며 돈스파이크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