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소름” 월드컵 조별 예선 모두 맞춘 ‘무속인’…충격 발언 재조명

카타르 월드컵 1승 1무 1패 맞춘 무속인 유튜버

“4 아니면 8이 보인다” 급히 전한 소식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 중인 한국 축구 대표팀이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한 가운데 월드컵 한 달 전 조별리그 경기 결과를 정확히 맞춘 무속인 유튜브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4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대한민국 조별 예선 3경기 무도 맞춘 무속인’이라는 제목의 글들이 올라왔다. 실제로 유튜브 채널 ‘이상한 나라의 일월스’에는 <월드컵 대한민국 우승 확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있었다.

이날 영상에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경기 결과를 예측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PD는 한국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일정 날짜라는 것을 말하지 않은 채 그날 운세에 대해 무속인에게 물어봤다.

그러자 무속인은 “11월 28일은 마음에 안 들고 화가 났고 일진이 별로다”라고 말했다. 이어 “11월 24일은 그냥 중간이다. 중립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12월 3일이 가장 좋아 보인다”라고 예측했다.

이후 해당 날짜가 월드컵 경기 일정이라는 것을 안 무당은 “우루과이면 쏠리지 않는다고 했기 대문에 동점일 수 있다”라며 “28일은 뭔가 게임이 안 풀리는 날이다”라고 답했다. 이후 “12월 3일은 날짜 중에 가장 좋았다. 그러면 이때는 승리다”라고 전했다.

당시까지만 해도 다들 믿지 않는 분위기였다. 이에 PD는 “이번 월드컵 어디까지 예상하십니까?”라고 물었고 무속인은 “8하고 4사이”라고 답했다. 만약 이 말대로라면 한국은 16강에서 브라질을 꺾고 8강에 진출하게 되는 셈이다.

 

해당 영상이 뒤늦게 화제를 모으자 유튜브 댓글 창에는 “성지순례 왔습니다”, “경기 결과 맞춘 것도 대단한데 벤투 감독과 이강인 선수 관계 맞춘 게 더 소름”, “이강인 선수가 28일 가장 큰 활약을 한다는 것도 맞추셨네요”, “진짜 브라질 이기는 거 아니냐” 등 반응이 이어졌다.

현재 해당 무속인은 예약 문의가 폭주해 마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화는 먹통이 되고 예약은 상의 드릴 여유마저 없는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