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늙어서 협찬 안돼”…후크 윤여정 과거 소름 돋는 발언 재조명

후크 소속 배우 윤여정 협찬 논란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음원 정산 수익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같은 소속사 연예인들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21일 디스패치는 이승기가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무려 18년 간 음원 수익을 한 푼도 정산 받지 못했다고 보도해 충격을 안겼다.

디스패치는 이승기가 음원 수익 정산 방식에 의문을 갖고 정당한 정산을 요구했으나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네가 마이너스 가수라서 정산을 해줄 수 없다“라는 식으로 가스라이팅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결국 이승기는 변호사를 선임해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에 내용증명을 보냈고 이 과정에서 권진영 대표가 이승기가 없는 자리에서 거친 말을 내뱉은 녹취록까지 공개됐다.

이런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은 후크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의 과거 발언에도 주목했다.

당시에는 겸손으로 받아들여진 후크 소속 연예인들의 발언이 지금 와서 보니 다른 의미로 해석된다는 주장들이었다.

 

특히 배우 윤여정은 지난해 3월 공개된 유튜브 영상에서 “나는 협찬을 안 받는 게 아니다“라며 “안 해준다. 왜냐면 늙은 사람이 입으면 ‘난 이렇게 안 늙었다’라고 안 산다더라’“라고 발언했다.

당시 윤여정은 “협찬이 안되니 나는 내가 다 사 입는다“라며 “TV 출연할 때 내 옷 많이 입었다. 옷 사 입으려면 열심히 일해야 한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