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주인 살린 반려견 복순이’…코 베인 채 보신탕집 냉장고서 발견 ‘소름’

누가 ‘복순이’를 잔혹 살해했나

뇌졸중으로 쓰러진 주인을 살린 반려견 복순이가 길가에서 잔혹하게 학대를 당한 뒤 보신탕집에 팔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전북 정읍 경찰서와 동물보호단체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2시경 코와 젖꼭지가 잘린 강아지가 정읍시 연지동 한 식당 앞에서 지다 가던 행인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강아지는 코와 젖꼭지가 잘려 많은 피를 흘린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삽살개 종으로 보이는 이 강아지 이름은 ‘복순이’로 추정 나이는 8살, 발견 당시 몸무게는 15kg이었다.

복순이는 지난 23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누군가에게 학대를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행인의 전화를 받은 주인은 반려견 복순이를 동물병원으로 데리고 갔지만 비싼 병원비에 발걸음을 돌린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보신탕집 냉장고에서 복순이 사체를 찾아왔다고 전했다.

주인은 병원에 다녀온 뒤 복순이가 죽어 보신탕집에 갖다 줬다고 했다. 하지만 단체 측은 병원에서 상태를 감안했을 때 주인이 별다른 처치를 하지 않은 채 도축업자에게 데려갔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복순이는 주인 남편이 뇌졸중으로 쓰러졌을 당시 크게 짖어 주인을 살린 일화로 유명한 반려견이다.

비글구조네트워크 관계자는 “날카로운 흉기로 얼굴과 가슴 부분을 반복해서 훼손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또한 “주인을 살리기도 해 마을에서 똑똑한 강아지로 유명했는데 아무런 저항도 못 하고 학대받았을 강아지를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라고 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보신탕집 냉동고에서 복순이 사체를 찾아와 장례를 치르고 학대 용의자를 찾아달라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강아지를 학대한 피의자를 특정하는 대로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