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가 골 좀 넣으래서…” 이강인, 60m 질주 쐐기골 이유 알려지자 중계진 진원 경악

이강인(마요르카·22)이 스페인 라리가 한국인 선수 중 최초로 한 경기 2골을 터트렸다.

2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비지트 마요르카 에스타디에서 2022-2023 스페인 프로 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마요르카 헤타페 30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이강인 선수는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고 마요르카는 전반 23분 헤타페에게 선제 실점하며 끌려갔다.

하지만 후분 11분 이강인 선수는 마요르카에서 첫 골을 터뜨렸다. 카를레스 알레나가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찬 슈팅을 헤타페 골키퍼가 쳐냈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이강인이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6분 뒤 화려한 발재간으로 헤타페 페널티 지역으로 진입한 이강인 선수는 시원한 오른발 슈팅도 보여줬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헤타페 후방을 호로 60m 질주하며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이는 이강인 선수가 프로 무대에서 처음으로 기록한 멀티골로 올 시즌 5골 4도움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이강인 평점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8.55점(후스코어드닷컴 기준)으로 최우수선수(MOM)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이후 인터뷰에 나선 이강인은 세리머니에 대해 “누나에게 보여준 거다. 골 좀 넣으라고 해서 이 세리머니를 했다”라고 답했다.

리그 4호·5호 골을 넣은 이강인의 엄청난 활약으로 마요르카는 헤타페를 상대로 3대 1로 승리를 거뒀고 승점 40점으로 리그 10위에 올랐다.

한편 최근 이강인 마요르카를 떠나 다른 팀으로 이적설이 불거졌다.

그간 꾸준히 관심을 드러냈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이어 맨체스터 시티와 연결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잉글랜드 아스톤 빌라가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