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 생각에 흥분돼” 매일 옆집 여자 소리 녹음한 스토킹범…보호할 방법은 없었다

매일 밤 옆집 소리 엿듣고 녹음한 40대 남성

한 아파트에서 혼자 사는 여성 집에 옆집 남성이 소리를 엿듣고 휴대폰을 문에 갖다 댄 채 녹음까지 한 장면이 포착됐다.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으로 스토킹 범죄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지만 여전히 이를 해결할 방안은 미비한 상황이다.

 

지난 18일 KBS 보도에 따르면 40대 남성 A씨가 주거침입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하루에도 대여섯 차례나 홀로 사는 옆집 여성 집 앞을 서성이며 현관문에 휴대폰을 가져다 대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계속했다.

피해자 B씨는 저녁 시간 퇴근 후 집에 들어갔다가 밖으로 나오려고 문을 열면 현관 앞에 옆집 남성이 계속해서 서있자 스토킹을 의심했다.

하루에도 대여섯 차례나 이런 행동이 반복되자 피해자 B씨는 항의했지만 오히려 충격적인 답변만 돌아왔다.

 

40대 남성 A씨는 “옆집 여자와 집을 생각하면 성적인 흥분을 느낀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었다.

그러면서 “이사비를 줄 테니 이사를 가라”, “고소는 하지 말아달라”라며 강압적으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토킹 피해자 B씨는 고심 끝에 경찰에서 고소장을 냈지만 상황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A씨에 따르면 스마트워치와 2주간의 임시 숙소 제공이 전부였고 출퇴근 시 신변 경호를 요청했지만 치안센터에서도 인력 문제로 어렵다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전했다.

 

성폭력을 당하거나 성추행을 당하지 않는 이상 피해자를 보호해주거나 스토킹범하고 피해자를 격리하거나 할 수 있는 법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스토킹 전문가들은  스토킹 피해자 안전조치 등을 더 구체적으로 보완해야 한다고 입 모아 말했다.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이윤호 교수는 “접근금지 명령은 피해자와 가해자 사이의 물리적 거리만을 얘기하는데 지금처럼 물리적 거리가 의미가 없는 경우도 사실은 보호될 수 있는 그런 보완 장치가 있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큰일 나기 전에 분리조치하자”, “구속수사가 답이다”, “신당역 가해자 2번이나 구속 영장 기각됐다던데”,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