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얼마를 넣었길래” 손연재 남편, 3년 전 테라 루나 수억 투자

손연재 남편 미국 헤지펀드 대표

2019년 테라폼랩스 수억 투자

사진=손연재 남편

손연재 남편 이준효 씨가 지난 2019년 가상화폐 ‘테라’에 투자했던 미국 헤지펀드 율리시스 캐피털(Ulysses Capital) 한국 지사장으로 알려졌다.

미국 로스엔젤레스에 위치한 율리시스 캐피털은 1조 7000억 원 규모의 운용자산을 보유한 글로벌 투자사로 글로벌 IT와 블록체인 분야에 집중 투자에 나서고 있다.

사진=손연재 남편 이준효 율리시스 대표

3년 전 율리시스 이사였던 손연재 남편 이준효 씨는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폼랩스에 수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권도형, 신현성 테라폼랩스 공동대표는 테라 출시 후 기관투자자들을 끌어모으던 시점이었고 율리시스 캐피털은 아직 투자회수는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투자금은 테라폼랩스가 아닌 별도 투자 법인인 테라핀테크로 넣었고 당시 모금한 투자금은 약 320억 원 규모로 알려졌다.

투자 당시 율리시스 캐피털은 정확한 투자금액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국내 핀테크 첫 투자라고 설명한 바 있다.

사진=(좌) 손연재 남편 이준효 율리시스 대표이사 (우) 손연재

 

2019년 이준효 율리시스 이사는 “테라 블록체인 기술은 국내 간편결제 앱에 이미 접목되어 있다. 출시 열흘 만에 10만 사용자를 모았다”라며 “이는 블록체인 업계에서 보기 힘든 성과로 테라의 비즈니스 모델이 시장에서 검증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테라가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역에서 빠르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미 많은 이커머스 파트너들이 테라에 합류하길 바라고 있어 기대가 크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손연재 남편 이준효 씨는 율리시스 캐피털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한국 스타트업 투자 데이터베이스(THE VC)에 따르면 율리시스 캐피털은 테라 외에도 스타트업 9곳에 집중 투자 중이다.

사진=THE VC

 

대표적인 브랜드로는 콘텐츠 커머스 ‘컨비니’와 웹 기반 3D SNS ‘아들러’, 한옥스테이 전문 숙박시설 브랜드 ‘버틀러리’ 등이 있다.

한편 이준효 씨는 지난 21일 가족, 친지, 지인들의 축복 속에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손연재 결혼식 이후 남편 얼굴 사진 등이 온라인에서 공개되면서 율리시스 캐피털 이준효 대표이사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당시 두 사람은 소아 환우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축의금 5000만 원을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에 기부해 국민적 찬사가 이어졌다.

사진=손연재 인스타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