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밀스 와이프 인스타, “뱃사공 불법 촬영 피해자 나였다”‘ 논란 정리

던밀스 와이프 인스타 폭탄 발언

래퍼 뱃사공 불법 촬영 의혹을 제기한 던밀스 와이프가 자신이 해당 논란 속 피해자임을 고백했다.

16일 던밀스 와이프 인스타에는 “겁이 나는 마음에 미리 사실을 말하지 못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던밀스 와이프는 “제 부족함 때문에 많은 분들에게 혼란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라면서 용기 냈다.

이어 “제가 올린 제 지인이라고 했던 피해자는 사실 저입니다. 저는 2018년 가해자(래퍼 뱃사공)과 만났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화도 보고, 밥도 먹고, 매일 연락을 하며 흔히 말하는 썸을 타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라며 관계를 정리했다.

던밀스 와이프는 “그분 앨범 발표날 바다를 같이 놀러 갔고 그날 그분이 제 사진을 찍어 한 단톡방에 공유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당시 던밀스 와이프는 “저는 그 상황과 사진 수위를 설명해야 하는 것도 너무 수치스럽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모텔 침대 위 속옷 탈의 후 이불을 허리까지 덮고 자고 있었고 얼굴 반쪽, 등, 가슴 일부분이 노출됐습니다”라고 밝혔다.

던밀스 와이프는 “문신 등으로 저를 아는 사람이라면 사진 속 당사자가 저임을 알 수 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제가 의식이 없는 사이 저의 동의 없이 사진을 찍어 단톡방에 공유했습니다”라고 당시 상황을 밝혔습니다.

던밀스 와이프는 래퍼 뱃사공 불법 촬영 사실을 알게 된 경위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던밀스 와이프는 “2018년 말 친구에게 제 남편을 소개받았고 연애 중 남편이 핸드폰을 맡기고 군대에 갔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남편 핸드폰을 보던 중 10명 이상 있는 단톡방에 가해자도 포함되어 있음을 발견하였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그날 던밀스 와이프는 본인 사진을 공유한 걸 발견했고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뱃사공 단톡방은 친목 도모를 위한 채팅방이었고 던밀스 와이프 사진이 올라왔을 때 사람들은 답장을 하지도 반응을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던밀스 와이프는 이후 고민하다 남편(던밀스)에게 말했고 그때부터 고통 속에서 살아야 했다고 전했습니다.

남편과의 사랑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도 무서웠고 신변이 드러나는 것도 무서웠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남편이 아내의 그런 사진과 상황들을 적나라하게 알게 됐다는 것이 너무 수치스러웠다고 전했습니다.

던밀스 아내는 괴로움 마음은 하면 안 되는 시도를 2번이나 했고 힘들어하는 아내에게 잘못한 것이 없다면 안심시켜주기 위해 구청에 데려가 혼인신고를 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