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 조사 후 10분 만에…30대 동거남 소름 돋는 범행 수법

자신을 데이트 폭력으로 신고한 40대 동거녀를 조사 후 10분 만에 살해한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26일 서울 금천 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33살 A 씨를 긴급 체포했다.

 

 

A 씨는 이날 오전 7시 17분 서울 금천구 시흥동 소재 상가 지하 주차장에서 피해 여성인 47살 동거녀 B 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했다.

이후 30대 동거남 A 씨는 의식을 잃은 B 씨를 차에 태워 경기도 파주시로 도주했다.

다행히 사건이 발생한 상가 지하주차장 관리소장이 이날 오전 10시 41분께 핏자국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CCTV를 분석해 데이트 폭력으로 조사를 받은 A 씨 범행 사실을 확인했고 도주 경로를 파악했다.

 

 

이후 범행 8시간 만인 오후 3시 30분 경기도 파주에서 A 씨를 발견해 긴급 체포했다.

그러나 A 씨 차량 뒷좌석에는 이미 B 씨가 싸늘한 주검이 되어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30대 동거남 A 씨는 최근 40대 동거녀 B 씨의 데이트 폭력 관련 신고로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전 5시 37분께 B 씨가 데이트 폭력으로 신고를 했고 두 사람은 지구대로 임의동행했다.

이후 오전 6시 11분경 A 씨는 귀가 조치 됐고 B 씨는 오전 7시 7분 귀가 조치됐으나 10분 만인 7시 17분 살해됐다.

경찰은 40대 여성 B 씨에게 스마트워치 등록과 임시 숙소 이동 등 데이트 폭력 관련 조치를 알렸지만 주거지 순찰 등록만 수락했다.

 

 

경찰이 귀가 동행도 권했지만 개인 일정으로 거절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