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총 쏘고 탱크 조준” 독일방송이 공개한 이근 실제 전투영상

사진=독일방송 이근영상 / 타게스샤우(tagesschau) 방송화면 캡처

독일 공영방송이 유튜버 이근 실제 전투 모습을 공개해 화제다.

지난 28일 독일 공영 방송 ARD 뉴스 프로그램 ‘타게스샤우(tagesschau)’는 우크라이나 남동부 전선에서 러시아군을 상대로 실제 싸우고 있는 국제 의용군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3분가량 길이로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이근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

사진=독일방송 이근 인터뷰 영상 / 타게스샤우(tagesschau) 방송화면 캡처

독일 공영 방송 측은 유튜버 이근이 3월 초 국제 의용군 합류를 위해 우크라이나에 입국했고 교전 중 무릎 부상과 한국으로 돌아가면 처벌받을 수 있다는 내용을 전했다.

이날 영상에서는 이근 대위가 기관총을 발사하고 팀원들이 대전차 미사일로 러시아군 장갑차와 탱크 등을 조준하는 모습도 담겨 있었다.

이근 대위가 전투복을 입고 시가지를 돌아다니는 장면도 포함되어 있었다.

사진=독일방송 이근 단독 인터뷰 영상 / 타게스샤우(tagesschau) 방송화면 캡처

 

우크라이나에서 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는 플루티스트 송솔나무 씨는 지난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근 대위는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단의 유일한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이근 대위가 탱크 10대 이상을 겨파하고 비밀 임무도 완벽하게 해냈다고 전하기도 했다.

사진=독일방송 이근영상 기관총 / 타게스샤우(tagesschau) 방송화면 캡처
사진=독일방송 이근영상 / 타게스샤우(tagesschau) 방송화면 캡처

한편 이근 대위는 우크라이나 출국 석 달 만인 지난 27일 귀국했다.

당시 이근 대위는 “싸우러 간 것이 아니라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간 것이다”라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