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구속, 결혼 후 호텔서 유흥업소 여자와…결국 이런 최후 맞았다

법원 “도주 우려 있다” 돈스파이크 철창행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결국 구속됐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후 마약류 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민수에게 “도주 우려가 있다”라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해를 돕기 위한 단순 참고용 사진

돈스파이크 김민수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유흥업소 종사자 A씨(37)도 함께 구속됐다.

유흥업소 종사자 A씨와 돈스파이크 김민수는 지난 4월부터 총 3차례에 걸쳐 서울 강남 호텔에서 여성 접객원 2명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A씨는 돈스파이크가 없는 자리에서도 6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경찰은 이 자리에 참석했던 유흥업소 종사자 A씨 지인과 여성 접객원 등 8명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앞서 경찰은 지난 26일 서울 강남 호텔에서 돈스파이크 김민수를 긴급 체포했다.

당시 서울 노원 경찰서는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한 여성 접객원을 조사하던 중 김민수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다.

체포 과정에서 돈스파이크는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당했고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되는 양으로 시가로는 1억 원 상당이었다.

돈스파이크는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온 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다 제 잘못이다.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죗값을 달게 받겠다”라고 말했다.

돈스파이크 와이프 성하윤

 

하지만 필로폰 투약 시점에 대한 질문에는 “최근”이라며 짧게 답했다.

지난 1996년 밴드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한 돈스파이크는 MBC ‘나는 가수다’를 통해 프로듀서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음식 관련 예능 방송 프로그램에서 고기를 다루는 남다른 솜씨로 인정받았고 이후 요식업자로 변신해 식당 사업과 홈쇼핑 사업 등 활발히 활동했다.

불과 3개월 전인 올해 6월에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성하윤 씨와 결혼해 가정을 꾸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