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어머니 죄수복에 오열…과거 찍은 교도소 예능 재조명

“말이 씨가 된다” 상황극에도 돈스파이크 어머니 눈물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과거 교도소 예능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8년 JTBC 국내 최초 사법 리얼리티 프로그램 ‘착하게 살자’에 출연한 돈스파이크는 죄수복을 출연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단순 교도소 체험이 아닌 구속부터 재판, 수감까지 사법 시스템이 작동하는 일련의 과정을 리얼하게 보여주었다.

사람은 누구나 죄를 지을 수 있지만 죄 이후에 관해서는 누구도 잘 알지 못했기에 법에 대한 존엄성과 준법정신을 고취 시켜줄 프로젝트였다.

하지만 말이 씨가 된다는 말이 있듯이 돈스파이크는 실제로 교도소에 들어갔고 당시 한 방송 장면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해당 방송에서 돈스파이크는 죄수복을 입은 채 어머니를 마주했고 예능 설정임에도 철창 너머 아들을 본 어머니는 눈물을 흘렸다.

 

당시 돈스파이크 어머니는 “너는 알잖아. 엄마가 너를 얼마나 믿고 사는지. 절대 그럴 애가 아니라고 생각해”라고 말했다.

이어 “엄마가 마음이 벌벌 떨려서 말이 잘 안 나와. 거기 힘들지 않아?”라며 아들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재 돈스파이크는 예능 설정이 아니라 실제로 교도소에 수감된 상태다. 따라서 돈스파이크 어머니가 어떤 상황일지 짐작해볼 수 있다.

돈스파이크는 아내와 팬들 뿐만 아니라 어머니를 위해서라도 결코 저질러서는 안될 짓을 반복해왔다.

 

특히 마약 공범이 잡히자 지난달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했고 이는 감형을 노린 전략일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당시 돈스파이크는 아내 함께 방송에 출연해 오은영 박사에게 망상, 공상 등을 고백하면서 자신을 4중 인격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