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4중 인격’ 밑밥 깔자 오은영이 보인 반응

돈스파이크 “4중인격·자폐”고백

오은영 “어림없지” 발언 재조명

돈스파이크가 마약 투약 사태를 대비한 것인지 스스로 4중 인격에 자폐가 있는 것 같다며 성격 문제를 고백했다.

지난달 26일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돈스파이크는 “난 4중 인격이다. 자폐에 가깝다”라고 밝혔다.

스스로 특이한 성격이라고 말한 돈스파이크는 한번 잠들에 옷에 불이 붙어도 깨지 못하며, 음식에 대한 집요한 구석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나를 믿지 못한다”라면서 자신을 희화한 사람이라고 말했고 “옛날부터 삶이 꿈같았다”라고 발언했다.

이어 “머릿속에 4명이 회담하면서 산다. 4중 인격이다. 민수, 민지, 돈스파이크, 이주바라는 4명의 캐릭터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각각의 캐릭터들에 대해 육식하는 사업가, 중3 소녀,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는 만능 해결사 등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자신을 자폐에 가까울 정도로 다른 사람과 다른 식으로 이해하는 부분이 많다며 정신적으로 문제가 많다고 했다.

이러한 돈스파이크 주장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직후 재조명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밑밥 깔았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한 누리꾼은 “마약 하다 잡혔을 때 형 감면받으려고 정신적인 문제를 말한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돈스파이크의 이러한 작전은 실패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

당시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자폐 스펙트럼이 아니다”라며 단호한 진단을 내렸다.

오은영 박사는 돈스파이크 4중 인격에 대해 “사람은 누구나 다 여러 모습을 가지고 있다. 여러 모습이 사람들에게 통합된 형태, 하나로 느껴져 편안하다. 통합이 잘 안 될 뿐이다”라고 짚었다.

이어 “사람들은 자신의 여러 가지 모습을 사람들과 상호 작용하면서 깨닫고 내 여러 가지 모습도 편안하게 받아들인다. 그런 경험이 너무 없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상황에서 여러 입장을 통합적으로 이해하는 게 어려운 것 같다. 통합적 사고가 안 되면 유연성이 떨어지고, 그러면 고집스러워질 수 있다. 또 공감도 잘 안 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전날 오후 8시께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했다.

통상 필로폰 1회 투약량이 0.03인 점을 고려했을 때 돈스파이크 필로폰은 약 1천 회 분에 해당한다.

돈스파이크는 불과 3개월 전 결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