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마실 나갔다가…” 야인시대 임강성 독사 물려 입원, 안타까운 근황 직접 전했다

배우 임강성이 독사에 물려 병원에 입원 중이다.

31일 임강성 인스타에는 “많은 분들이 연락 주셔서 일일이 답변 드리기 힘들어 소식을 남긴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임강성은 “동네에 잠깐 나갔다가 독사에 발을 물려 병원에 입원 중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람마다 독성에 대한 반응이 다르고 그에 따른 조치도 필요해서 입원을 했다”라고 밝혔다.

임강성은 병원에 입원 중인 모습을 공개하며 “빠르게 쾌차하여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독사에 물린 사고를 당한 임강성은 영화 ‘빈틈없는 사이’ 제작 보고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불참해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연예인조차 물어 뜯는 독사에 실제로 당했을 때는 즉시 119나 응급실로 신고해야 한다.

이어 독약이나 독극물 해독제를 가진 병원으로 신속히 이동해야 합하며, 물린 부위를 가급적 높게 위치시켜 휴대폰이나 반창고 등으로 상처 부위의 피를 최대한 빨리 압박하는 것이 좋다.

피의 소량 추출과 막힌 상처 부위의 혈액 순환 촉진이 필수적으로 물린 부위를 자극하지 않는 선에서 가능한 한 빠르게 대처하여 더 큰 문제를 예방해야 한다.

한편 1999년 그룹 세이브로 데뷔한 임강성은 2002년 솔로 가수 활동을 시작해 그해 SBS 드라마 ‘야인시대’의 OST ‘야인’으로 인기를 얻었다.

이후 드라마 ‘괜찮아, 아빠 딸'(2010) ‘무사 백동수'(2011), ‘신분을 숨겨라'(2015), ‘용팔이'(2015), ‘마녀의 법정'(2017), ‘내사랑 치유기'(2018), 영화 ‘소리도 없이'(2020)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전향했다.

임강성은 오는 7월 5일 개봉하는 영화 ‘빈틈없는 사이’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