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앞에서 아내 살해 후 장모에게 흉기 휘두른 40대 남편의 최후

인천 아내 살해 후 도주한 남편 검거

아내 살해 후 장모를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난 40대 남성이 검거됐습니다. 인천 미추홀 경찰서는 사흘 전 도주한 40대 남성 A씨(42)를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A씨는 지난 4일 0시 37분경 인천 미추홀구 자택에서 40대 아내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40대 남편 A씨는 범행 당시 함께 있던 장모 C씨에게도 흉기를 휘둘렀고 C씨는 현장에서 피해있다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당시 C씨는 지나가던 행인이 “흉기에 찔린 사람이 쓰러져있다”라고 119에 신고돼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119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B씨는 자택 내 거실에서 쓰러져 있었고 C씨는 집 밖 도로 인근에서 쓰러져 있었습니다.

인천 아내 살해범 A씨 딸은 “아빠가 엄마와 할머니를 흉기로 찔렀다”라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었습니다.

 

경찰은 범행 동기에 대해 A씨가 부부싸움 중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조사 중에 있습니다.

A씨는 범행 직후 자신의 코란도 차량과 대중교통을 이용해 인천에서 경기도 시흥 일대로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후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코란도 차량은 도주 직후 버렸고 현금을 내고 대중교통으로 수원까지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원 한 모텔에 숨어있던 A씨는 경찰 등 외부인이 들어오지 못하게 바깥 출입문과 화장실 객실 문을 끈으로 묶고 은신했습니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해 A씨 이동 경로를 파악했고 경찰이 들이닥치자 강하게 저항한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택시운전사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키 168cm, 스포츠형 머리, 감색 반소매 티셔츠와 긴 바지를 입은 A씨 인상착의와 옷차림을 공유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