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동원령…”푸틴 총알받이로 죽을 순 없다”

러시아군 동원령,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

수세 몰린 푸틴 모든 수단 동원

2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을 시작한 지 7개월 만에 군 동원령을 발동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긴급 연설을 통해 전격 발표했으며 이는 현재 직면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러시아 국방부 등의 제안을 받아들인 조치다.

 

러시아 타스통신 등은 “조국의 주권과 영토를 보호하고 주민 안보 보장을 위해 부분 동원을 실시하자는 국방부와 총참모부의 제안을 지지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러시아 동원 조치는 오늘부터로 추가 훈련을 거쳐 배치된다. 러시아 동원령은 소련을 포함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이다.

푸틴 연설 이후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부 장관은 국영 TV와 인터뷰에서 약 30만 명의 예비군이 동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군 생활을 하고 주특기가 있는 예비군 30만 명이 동원 대상이며, 이는 전체 예비군 자원의 1%가량이라는 설명이다.

 

수세에 몰린 러시아가 군 동원령을 발령하면서 7개월째 계속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의 호가 전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푸틴은 이날 연설에서 ” 서방의 반 러시아 정책이 선을 넘었다”라며, 핵무기 사용 등 러시아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실제로 “러시아 영토 보전을 위협받는다면 분명히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고 이것은 허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23일(현지시각)부터 5일 동안 동부 돈바스 지역과 남부 자포리자주, 헤르손주에서는 러시아 합병 여부를 묻는 주민 투표가 일제히 실시된다.

 

이에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하원 두마 의장 등 러시아 내부에서는 주민들의 결정을 지지한다는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한편 러시아군 동원령 발동에 러시아 전국 곳곳에서는 반대 시위가 한창이다. AFP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24개 도시에서 최소 425명이 체포됐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러시아 동원령 발동 이후 국외 탈출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모스크바에서 무비자로 갈 수 있는 우즈베키스탄,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터키 등으로 가는 항공편도 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