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재혼 아내 부인 예상치 못한 ‘반전 직업’ 공개 됐다(+재산)

배우 류시원 아내 직업이 방송 최초로 공개됐다.

8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오랜만에 류시원이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사진=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

이날 류시원은 재혼 아내 부인 직업을 공개했다.

그는 “아내가 연예인이 아니다 보니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어려운 시기를 겪고 인생에서 소장한 결정을 한 시기 너무 공개되면 상처가 될까 봐”라고 말했다.

이어 류시원은 “기자 한 분이 2살 연하 비연예인과 결혼한다고 기사를 잘못 썼다”라며 재혼 부인 나이를 언급했다.

또 “방송 최초로 공개하는데 아내 직업이 수학을 가르치는 대치동 수학강사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류시원

 

허영만은 “강사가 잘 나가면 돈을 많이 버는데”라고 말했고 류시원은 “요즘 저보다 잘 버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한편 류시원은 지난 2010년 전 부인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었지만 2012년 이혼했다.

이혼 소송만 3년이었고 류시원은 재산 27억 원 중 15% 가량은 3억 900만 원을 분할하라는 결정을 받은 바 있다.

이후 2015년 이혼 소송을 마무리 지은 류시원은 약 5년 만인 2020년 2월 현재의 아내와 재혼 소식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