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아니야”…맨 손으로 꽉 막힌 배수로 뚫은 ‘강남역 슈퍼맨’ 정체 누구?

지난 8일 서울 강남역 일대가 침수되면서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시민들을 위해 배수관을 막고 있던 쓰레기를 맨손으로 치우리는 남성의 사진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일명 ‘강남역 슈퍼맨’이라 불리는 이 남자의 정체는 과연 누구일까요?

 

8일 한 트위터 계정에는 ‘실시간 강남역 슈퍼맨 등장’이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재됐습니다.

사진 속 남성은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우산이나 우의도 걸치지 않고 맨손으로 빗물받이 덮개를 열고 배수관에 쌓여있는 쓰레기를 건져내 치우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마치 배우 마동석을 연상캐하는 팔뚝으로 홀로 배수관을 정리한 남성의 모습에 찬사가 쏟아졌습니다.

강남역 슈퍼맨은 옷이 다 젖어도 개의치 않고 계속해서 쓰레기를 치웠고 덕분에 무릎까지 물이 차올랐던 도로는 물이 점점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강남역 슈퍼맨 사진을 최초로 올린 글 작성자는 “종아리까지 차올랐던 물이 금방 내려갔다. 슈퍼맨이 따로 없다”라면서 감사의 말을 대신 전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날 강남역 슈퍼맨은 한명은 아니었습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역 코엑스몰 인근에서도 물이 무릎까지 차올랐음에도 안전모를 쓴 남성이 집게를 이용해 물 속에서 무엇인가를 치우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해당 사진을 올린 누리꾼은 “재난영화를 방불캐하는 물난리에서도 묵묵히 일하시는 분이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위기 속에서 자신보다 타인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 솔선수범을 보였던 두 명의 강남역 슈퍼맨은 80년만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 속에서 유일하게 희망과 웃음을 주었습니다.

아직 이분들의 신상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많은 누리꾼들은 포상을 해줘야 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온갖 쓰레기로 막힌 도로변 빗물받이는 폭우 속 침수 피해를 키우는 대표적인 원인입니다.

빗물받이가 쓰레기로 섞인 퇴적물로 막히거나 덮여 있을 경우 도심 침수피해가 3배 이상 커진다는 모형실험 결과도 있습니다.

 

나뭇가지나 토사만으로는 빗물관이 완전히 차단되지 않지만 비닐, 플라스틱 소재 쓰레기가 섞인 퇴적물오 막히여 역류와 침수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아직까지 비 소식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밤부터 다시 수도권과 영서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50~100mm 안팎의 비가 예보되어 있습니다.

10일부터는 충청지역과 남부지역에도 많은 비가 내린다고 합니다. 많은 비가 내리는 만큼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