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아니었다” 배우 이상보 뒤늦게 전해진 안타까운 소식(+반전)

배우 이상보 마약 아닌 우울증 약 복용 반전

사진=배우 이상보 CCTV

마약 투약 혐의로 논현동 자택에서 긴급 체포된 배우 이상보 씨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상보 씨는 13일 YTN 취재진과 통화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부인하며 우울증 약을 복용한 것이 오해를 불러일으켰다고 밝혔다.

사진=배우 이상보

이상보 씨가 우울증 약을 복용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지난 2009년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누나와 어머니까지 숨지면서 우울증이 심해졌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현재 배우 이상보 씨는 YTN에 병원 진단서를 제출한 상태로 2019년부터 우울증과 불안증이 심해져 항우울제와 신경안정제 등을 복용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찰 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이유는 우울증 약물에 포함된 소량의 마약 성분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상보 씨는 마약 투여 사실을 인정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며 무분별한 추측성 보도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배우 이상보 CCTV

 

현재 경찰은 배우 이상보 씨 약물 복용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약물 성분 검사와 정밀 분석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우 이상보 씨는 지난 10일 오후 2시 논현동 자택에서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가 12일 풀려나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