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아들 구하려다 형 아버지까지”…물놀이하던 일가족 3명 사망 사고

무주 물놀이 일가족 3명 심정지 발견

사진=27일 오후 4시 28분께 전북 무주군 부남면 인근 하천에 물놀이를 간 일가족 3명이 물에 빠져 숨졌다.(전북소방본부 제공)

전북 무주군 한 하천에서 물놀이를 하던 일가족 3명이 물에 빠져 모두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전북소방본부와 무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8분께 무주군 부남면에 위치한 하천에서 물놀이를 하던 일가족 3명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KBS

 

하천에서 물놀이를 하던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실종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였다.

이후 사고 지점에서 30~40m 떨어진 하천에서 실종자 3명을 모두 발견해 인양했으나 이미 시정지 상태였다.

사고를 당한 일가족 3명은 아버지 A씨(56), 아들 B군(24), C군(15)으로 전주에서 물놀이를 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목격자는 경찰 진술에서 “막내아들이 물에 빠진 것을 보고 형과 아버지가 잇따라 구조를 하러 들어갔다가 사고가 났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KBS

 

경찰과 소방당국은 일가족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물놀이하던 일가족 3명 사망 사고 소식에 누리꾼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구명조끼 없으면 물속에 들어가지 마세요”, “어떻게 이런 일이”, “이게 무슨 날벼락인가요”, “엄마는 이제 어떻게 살아가나요” 등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