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생활비 지원까지 했는데” 강학두 코 성형 병원 부작용 반박글

강학두 “코 성형 부작용” vs 병원 “관리 잘못”

사진=강학두 유튜브 방송 캡처

유튜버 강학두가 코 성형 후 심각한 부작용을 겪고 있다고 주장한 가운데 수술한 병원 측에서 이를 반박했다. 

해당 병원 측은 강학두 염증은 본인이 코를 풀고 만져서 생긴 것이라며 매달 생활비까지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강학두 “7~8번 수술에 코 녹아내려” 부작용 호소 

사진=강학두 유튜브 방송 캡처

 

지난 8일 유튜버 강학두는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을 통해 강남에 위치한 한 성형외과에서 코 성형수술 사실을 밝혔다.

그러나 넉 달 동안 7~8번의 마취 수술과 4번의 코 개방을 한 뒤 코가 염증으로 썩어 녹아내리고 콧대가 대각선으로 돌아갔다고 호소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대학병원을 찾아갔고 그곳에서는 ‘이마피판수술’이라는 고난도 수술을 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대학 병원에서는 현재 강학두 코 상태를 ‘균 침식’ 원인으로 본다면서 넉 달 동안 이어진 항생제 링거 투입과 알약 복용, 7~8번의 수면 마취로 간 수치가 500까지 올라간 적이 있다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병원 측 “본인 관리 미흡” 주장

사진=강학두 유튜브 방송 캡처

 

지난  11일 A 병원장은 성형 관련 앱 ‘바비톡’ 게시판을 통해 두 번째 입장문을 게재했다.

병원장 A씨는 “저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최소한 대응으로 상대방 이미지를 손상시키지 않고 법적인 절차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으나 실명 공개는 물론 저희 병원의 콘텐츠를 퍼나르는 등 도가 지나친 행위로 저 개인뿐 아니라 가족들과 직원들까지 고통받는 이 상황을 그냥 지켜볼 수는 없어 이렇게 입장문을 밝힙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반적인 환자는 아파서라도 수술 부위를 잘 건드리지 못하는데,, 해당 유튜버 라이브 방송을 보시면, 수술한 당일부터 비주 쪽의 상처 부분을 잘 건드리고, 비비고, 코를 푸는 습관이 있어서 상처의 회복이 자꾸만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라면서 부작용 원인이 관리 미흡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A병원장은 “첫 수술 이후의 염증이라고는 하는 부분은 장액종이라고 하는 현상이었는데 진물이 피막내에 고임 현상이 생기는 것이고, 장액종의 가장 큰 이유는 외상 즉, 많이 건드려서 발생하는 현상이었습니다. 이 상태는 세척을 하고 고인 장액을 제거하는 방향으로 진행해야 했기 때문에 두 번째 수술을 시행할 이유가 되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기존의 수술 기왕력, 높은 기대치, 6개월까지 기다리자 설득했지만 빠른 조기 교정을 원했으며 조절이 안되는 수술 후 관리 등이 상처의 회복을 더디게 하였고, 대부분의 과정은 긁고 만지고 비비는 행위로 인한 상처의 회복 지연으로 인한 봉합을 한 것이며, 코를 여러 번 연 것이 아닙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희 병원에서 진료를 더 이상 원치 않으신다면 환자분에게 타 병원의 소견, 대학병원의 소견을 보내주시면 책임을 지고 보상을 하겠다고 말씀드렸고 환자분은 대학병원 진단은 받았다고 주장하시지만 저에게 어떠한 소견서도 주지 않았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코끝 높이를 낮춰야 한다고 환자를 지속해서 설득해보았지만 환자는 코 높이를 낮출 경우 방송을 하고 인터뷰를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고 지속적으로 방송을 하지 못해서 수입이 없어진다고 하여, 생활비를 주지 않으면 당장 방송하겠다고 여러 차례 협박을 했고 일단은 상처가 충분히 아물 때까지 매달 생활비 지원도 해드렸습니다”라고 새로운 사실을 밝혔다.

A병원장은 “환자분이 요구하시는 오천만 원 이상의 보상금에 대해서도 저는 합의할 의지가 있습니다. 다만, 많은 직원들을 데리고 운영을 하는 대표는 보상을 해주는 데에 대해 객관적인 절차와 객관적인 소견을 가지고 그 근거를 바탕으로 보상이 진행되어야 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는 그러한 내용을 이미 환자분에게 말씀드렸고 환자분에게 배상 보험을 통한 보상 혹은 타 병원의 소견서나 향후 추정비를 가져오시면 그에 맞춰 산정해드리겠다고 이미 답변을 드렸지만 환자분은 그 답변을 받고 바로 그날 저녁 방송과 언론 보도를 시작하셨습니다”라고 밝혔다.

병원장 A씨는 “인지도가 크고 유명하다고 해서 병원에 피해를 많이 가게 할 만한 인물이라고 보상액을 많이 주거나, 빨리 보상액을 주고, 유명인이 아니라서 보상액이 줄어들거나 보상액을 늦게 주는 것이 아니라, 객관적인 소견을 바탕으로 한 충분한 보상 논의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게 저의 생각이고 모든 환자나 후배 성형외과 의사들을 위해서라도 제가 지켜야 할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환자분의 비방글로 인해 다수의 수술이 취소되었고, 취소된 수술 금액이 이미 요구하는 보상액보다 많습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A병원장은 “, 의사는 진단과 소견에 따라 진료를 하는 것이 아니라 무리한 요구와 일단 비방부터 하고 최대한 병원에 피해를 입혀서 상식 이상으로 보상금을 요구하는 문화, 그것을 옆에서 부추기는 변호사들의 부추김, 그리고 빠른 합의 후 또 다른 피해가 올까 봐 쉬쉬하는 성형외과 개설자들 이러한 문화는 저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환자분이 손실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책임을 갖고 보상 혹은 치료를 받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