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넣고 환불 요구” 72만 유튜버의 소름 돋는 이중생활

72만 유튜버 “머리카락 넣고 환불해줘”…음식값 사기극 소름

유튜브 구독자 72만 명을 보유한 유명 여성 유튜버가 식당에서 음식값을 놓고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여성의 음식값 사기극은 가게 안에 설치된 CCTV에 고스란히 찍혔고 누리꾼들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공개된 영상에는 군복 입은 남자와 여성 2명이 햄버거 세트를 먹고 있는 모습을 찍혀있다.

이때 가운데 여성이 음식을 먹다 말고 옆에 있는 의자로 손을 뻗었고 담요에서 무언가 꺼내더니 식탁 위에 있던 휴지에 올려놓는 장면이 포착됐다.

얼마 뒤 이 여성은 함께 있던 남성들과 자리를 떠났고 남아 있던 다른 여성이 종업원에게 휴지를 보여준 뒤 먹던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환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음식점 종업원에 따르면 “기분이 너무 언짢고 자기 딸은 비위가 너무 약해 지금 구역질하러 화장실에 갔다”라면서 전체 환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들의 음식점 사기행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한 달 전에도 같은 식당에서 비슷한 일을 벌였던 것이다.

음식점 주인은 “음식을 다 먹고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같은 음식을 다시 요구해 먹고 갔다”라면서 “가게 CCTV를 확인하고 나서야 속은 걸 알게 됐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72만 유튜버는 접시에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은 상태에서 음식이 전혀 묻지 않은 머리카락을 주면서 환불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달 간격으로 두 번 연속 방문해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환불을 요구한 것에 대해 음식적 주인은 충격적이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들이 상습적으로 사기행각을 벌인 것으로 보고 타고 온 차량과 CCTV를 토대로 신병 확보에 나섰다.

그리고 음식점 사기행각을 벌인 건 다름 아닌 구독자 72만 명에 달하는 유명 유튜버라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한편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음식값 해명해주세요”, “햄버거 뉴스 보고 구경 왔습니다”, “머리카락 직접 넣으셨나요”, “요즘 자영업자 분들 힘드신데 그러면 안 돼요”, ‘이제 곧 여기도 댓글 막겠네” 등 반응을 보이며 72만 유튜버 인스타 등을 통해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