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살기 힘들어서…” 1박 2일 과자 1봉지 7만원 상인, 소름 돋는 사과문 올라왔다

1박 2일 옛날과자 1봉지 7만원 논란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멤버들에게 옛날 과자를 1봉지에 7만원에 판매한 상인이 사과문을 올렸다.

6일 영양군청 홈페이지에는 ‘영양산나물 축제 과자 팔던 상인입니다’라는 제목의 사과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1박 2일 과자 상인이라고 소개한 A씨는 “코로나로 먹고 살기 힘들어 과자 단가를 높게 책정했다. 내 생각이 짧았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1박 2일 관계자 분들과 모든 상인 여러분들께 죄송하다” 라며 “진심이 전달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올린 글은 제 옆에 상인이 논란이 되자 제가 딱하다며 올려줬는데 너무 급하게 올리다 보니 더욱 변명이 된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4일 방송된 KBS2 1박 2일에서는 멤버들이 영양 전통시장에서 옛날과자 일부를 시식한 뒤 생강과자, 땅콩과자, 젤리 등을 봉투에 담았다.

 

 

이어 상인은 이 봉투를 저울에 달았고 1.5kg 한 봉지 기준 6만 8569원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가격이 나왔다.

이때 100g 당 4499원으로 책정된 가격이 카메라에 찍혔고 상인은 “7만원”이라며 반올림해 높여 가격을 불렀다.

이에 멤버들은 “얼마라고요? 너무 비싼데. 1봉지에 7만원이면 3봉지면”이라며 놀란 반응을 보였지만 결국 14만원을 지불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방송 이후 1박 2일 과자 가격이 터무니 없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영양군 측도 해당 상인이 외부 상인이라며 책임을 회피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그러자 결국 6일 영양군 측은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2차 사과문을 게재했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냉랭했다. 영양군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생각할 수록 어이가 없다”, “영양군 홍보 제대로 한 듯”, “가지 말아야할 도시 1순위”, “새로운 단위가 생겼네요. 7만원= 1영양”, “자유게시판에 올린 사과문도 의심스럽고 영양군 이미지 나락 간듯”, “어차피 환불은 안해준거 아닌가” 등 반응이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