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앞에 걸어 놓고 가세요” 김해에서 동탄까지 반찬 싸 들고 온 시어머니 돌려보낸 며느리 최후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최근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경남 김해에서 동탄까지 손수 반찬을 만들어 가져온 시어머니를 그냥 돌려보낸 며느리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5일 블라인드에는 “와이프가 시골에서 온 어머니를 그냥 돌려보냈습니다”라는 사연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아들이자 남편 A씨로 “오늘 퇴근하는데 어머니한테 전화 한 통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평소 자주 연락을 하지 않았기에 갑자기 온 연락이 무슨 일이 있는 건 아닌지 걱정하면서 전화를 받았다”라며, “다름이 아니고 제가 좋아하는 무침이랑 연근이랑 반찬을 놓고 갔다며 먹으라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A씨는 엄마에게 “며느리와 같이 계시냐”라고 물었고 엄마(시어머니)는 “볼일이 있어서 돌아가는 중이다”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쓴이는 “멀리서 오셨을 테고 와이프도 있었을 텐데 이상하다 생각하며 퇴근을 했다”라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그러면서 “집에 돌아왔는데 다짜고짜 와이프가 어머니가 연락도 없이 찾아와 반찬 가지고 왔다고 전화를 해서 짜증 난다”라며 화를 냈다고 밝혔다.

A씨는 “그래서 어떻게 했어”라고 물었고 아내는 “밖에 잠시 약속이 있어서 나가있었고 전화로 문 앞에 걸어놓고 가라고 했다”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자기도 계획이랑 시간이 있는데 갑자기 찾아와 이러는 건 아닌 것 같다”라며 시어머니를 그냥 돌려보낸 것도 모자라 화까지 낸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반찬통을 식탁에 툭툭 던지면서 “이 많은 걸 둘이서 어떻게 먹어”라며 “냉장고에 자리도 없는데 오빠 혼자 다 먹어”라며 온갖 신경질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남편 A씨는 “설령 버리더라도 우선은 고맙게 받고 인간적으로 멀리서 오셨을 텐데 마지못해 차라도 한잔 대접하는 게 예의가 아니냐”라고 하자 와이프는 “연락 없이 찾아온 어머니 잘못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A씨는 저희 집이 동탄이고 버스터미널이 없다. 경남 김해에서 버스 타고 부산 갔다가 오산이나 수원에서 내려 환승 후 동탄까지 한참 들어오셨을 텐데 그냥 돌려보낸다는 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어머니 나이가 75세이고 돌아가는 길에 얼마나 힘들고 속상했을지 가늠이 안된다”라며, “제 엄마를 이렇게까지 대접하는 게 너무 충격적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A씨는 “저희도 바빠서 연락도 잘 못 드렸지만 보통 시어머니같이 사사건건 참견도 안 하시고 저희 신혼집 본적도 없고 어떻게 사는지 궁금해서 반찬 바리바리 싸 들고 오셨을 텐데 너무 속이 상해 눈물이 난다”라며 이혼을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