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뜯는 게 아니고 잡아먹고 있었다” 울산 개물림 사고 충격적인 이유

사진=울산 개물림 사고

울산 한 아파트에서 8살 아이가 개물림 사고를 당했다. 이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공개됐고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8세 남아가 개에게 습격당해 입원해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사진=보배드림 댓글 캡처

해당 글에는 울산 개물림 사고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고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겁에 질린 아이가 전속력으로 도망가자 8살 초등학생 몸집만 한 검은 개 한마디가 아이를 뒤쫓았다.

개에게 쫓기던 초등학생은 주차장 길바닥에 쓰러졌고 개는 아이를 사냥하듯 공격했다.

이때 우산을 쓴 여성이 바로 옆으로 지나갔지만 아이가 공격당하는 모습을 보고도 외면했다.

사진=강형욱 훈련사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개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하던 아이의 목숨을 구한 건 다름 아닌 택배기사였다.

택배기사는 짐을 옮기던 수레를 던지며 개를 쫓았고 덕분에 아이는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택배기사는 당시 상황에 대해 “배달을 하고 내려왔는데 아이가 완전히 대자로 뻗어서 온몸에 피를 철철 흘리고 있었다. 시커먼 개가 애 몸을 물고 마구 흔들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건 개가 단순히 물어뜯는 게 아니라 진짜 잡아먹고 있는 상황이었다”라고 표현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울산 개물림 사고 CCTV 영상 / 보배드림

아이 목숨을 구한 영웅 택배기사는 “개를 잡아야 견주도 잡을 수 있을 것 같았다. 어떤 아저씨 한 분이 도와주셨다. 옆에 공원이 있는데 개가 못 나가도록 그 아저씨와 함께 막았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개물림 사고를 당한 아이아버지는 “생명에 지장이 없다고 보도됐지만 지장이 있다. 목을 자근자근 다 씹어놨다. 택배기사 아니었으면 현장에서 즉사했다”라며 울분을 토로했다.

이어 “그 개를 119에서 포획해 보호소에 맡겼는데 견주가 다시 찾아갔다. 경찰서 사후 조치가 너무 미비하다”라며 분노했다.

개물림 사고는 매년 반복되고 있다. 최근 5년 동안 매년 평균 2천 건이 넘게 발생하지만 견주가 처벌받는 일은 거의 없다.

사진=울산 개물림 사고 CCTV 영상 / 보배드림

사람을 문 개는 주인에게 최대 3년 이하 징역, 벌금 3천만 원을 부과할 수 있지만 이는 입마개를 한 맹견이나 목줄을 하지 않은 개에 한해서 적용된다.

이번 울산 초등학생 개물림 사고의 원흉인 개는 입마개를 의무적으로 해야 하는 맹견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개물린 사고 견주는 “평소 개를 묶어 놓고 키우는데 당일 새벽 목줄을 풀고 달아났다”라고 핑계를 댔다.

한편, 울산 개물림 사고 개는 견주가 권한을 포기하면서 안락사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