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나 헤어진 전 남친, 아직도 연락 와”…유명 걸그룹 출신 깜짝 폭로

바람나 헤어진 조현영 전 남자친구 정체 누구?

사진=조현영 유튜브

가수 조현영이 짝사랑을 언급하며 전 남자친구를 소환해 화제다.

지난 6일 조현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바람난 애인에게 연락이 왔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조현영 유튜브

이날 조현영은 구독자들의 속마음을 듣겠다며 고민을 상담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한 구독자는 자신의 나이가 21살이라고 밝힌 뒤 “현재 짝사랑 중인데 내가 좋아하는 남자가 나를 귀엽다고 했다. 이게 무슨 의미인지 궁금하다”라고 고민했다.

그러자 조현영은 “난 짝사랑을 해본 적이 없어서 정확한 의미를 헤아릴 수 없다. 그래도 ‘귀엽다’라는 말은 호감이 없으면 할 수 없는 최고의 칭찬이 아닐까 싶다”라고 답했다.

이어 ‘지독한 사랑’이라는 제목의 사연이 도착했고 사연자는 “전 여자친구와 12년 지기 친구로 동거를 시작했지만 잦은 바람과 금전 요구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라고 말했다.

 

 

사진=조현영 유튜브

사연자는 “헤어지니 빌려준 돈이 아쉽고 분하다”라며 “내연남에게 손을 댄 것과 전 여자친구와 내연남 집을 두드리다 처벌받은 일들이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그간 용돈과 5천만 원이라는 금전인 손해는 너무 아쉽고 분하더라. 정리를 하지 않고 연을 끊었다. 전 여자친구는 바람난 남자와 아이가 생겨 결혼했다”라고 전했다.

사연자는 “전 여자친구가 얼마 전 거리에서 우연히 나를 보고 연락이 와서 이혼할 것 같다며 500만 원을 빌려달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시 연락하지 말라고 했는데 또 연락이 올 것 같다”라면서 “지인들에게 이러한 내용을 알리지 않고 해결할 방법이 없겠냐”라고 물었다.

사진=조현영 유튜브

문제는 사연자가 너무 좋아했던 사람이기에 자신이 다시 흔들릴까 봐 걱정이라는 점이었고 조현영은 “지인들이 다 아는 사이라 안 좋은 소리는 듣고 싶게 하지 않은 것”이라고 추측했다.

해당 사연을 들은 유튜브 제작진은 비슷한 경험이 있었던 조현영에게 “누나 예전에 바람피운 남자친구 말하지 않았냐”라고 언급했다.

 

 

이에 조현영은 “탁 끝내고 아직까지 연락이 온다. 후회할 짓 하면 안 된다. 언제까지 나한테 문자 보내나 보자. 난 그걸 즐긴다”라고 여유 있게 답했다.

한편 조현영은 2009년 걸그룹 레인보우로 데뷔해 ‘막돼먹은 영애씨’,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탐나는 그녀들의 사생활 2’, ‘설렘주의보’ 등 다양한 드라마와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