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극단적 선택 시도”…와이프 김다예 슬리퍼 신고 쫓아와

박수홍 “와이프 김다예 나를 살렸다” 고백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과의 갈등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달 16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했던 박수홍은 “사람이 감당할 수 있는 선을 넘으면 어떤 자리에서도 괴로움 없이 빨리 죽을 수 있을지 생각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저도 그런 고민을 했다. 자책의 끝이었고 계속 산에 올라가 한 번에 기절해 끝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해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후 박수홍은 “어느 날은 당시 여자친구였던 와이프가 나와 전화가 안 되고 그전부터 조짐이 있으니 30분이나 걸리는 거리를 손전등을 들고 슬리퍼를 신고 산에 올라와 나를 찾아냈다”라고 전했다.

이날 박수홍에 따르면 이날 와이프 김다예는 “왜 그러냐. 진짜 죽으면 나도 수면제 먹고 죽을 거다”라며 박수홍을 말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박수홍은 “내가 더 모질게 굴었다. 너도 내 돈 보고 나 이용하려고 그러는 거냐”라고 말했고 와이프 김다예는 “오빠가 무슨 돈이 남아 있냐. 죽을까 봐 걱정하는 사람한테 왜 그러는 거냐”라고 말했다면서 당시를 회상했다.

박수홍은 와이프 김다예와의 결혼 일화도 털어놓았다. 당시 박수홍 장인어른은 완고하게 두 사람을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수홍 와이프 김다예는 “망해도 내가 망하고 죽어도 내가 망하고 내 인생 내가 선택하는 거니 더 고집하시면 집을 나가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은 “그래서 결혼까지 갈 수 있었다. 나를 살리기 위해 결혼을 한 사람이다”라며 와이프 김다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박수홍은 “내 인생에서 다홍이와 와이프를 만난 게 내 인생을 살려준 존재다. 이건 진심이고 할 수 있는 한 잘 살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해 7월 23세 연하 비연예인 김다예 씨와 결혼했다. 그는 현재 친형이자 소속사 대표였던 박 모 씨와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3월 박수홍은 친형 부부가 출연료를 횡령했다고 폭로했으며, 같은 해 4월 5일 형과 형수를 횡령 혐의로 고소하고 이들을 상대로 116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