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방검복까지 입고 있었다” 부친 흉기 위협 두려움에 주저앉아 절규

박수홍 부친 폭행 협박 두려움에 방검복까지 착용

방송인 박수홍이 자신을 폭행한 부친에게 “평생 가족을 먹여 살린 나에게 이렇게까지 할 수 있느냐”라며 절규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박수홍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에 따르면 이날 박수홍 아버지는 박수홍을 보자마자 정강이를 걷어차고 “칼로 XX 버릴까 보다”라며 폭언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새아버지도 아니고 친아버지에게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폭언과 폭행을 당한 박수홍의 충격은 너무나도 컸다.

또한 노종언 변호사는 “박수홍 아버지가 1년 전에도 망치를 들고 협박한 일이 있었다. 오늘 조사를 오면서도 수사관에게 혹시 모를 폭력 사태를 대비해 신변보호 요청을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노 변호사는 “박수홍은 방검복까지 착용할 정도로 심하게 두려워하고 있었다”라며”실제로 ‘흉기로 XX겠다’라는 발언까지 들어 충격이 정말 크다”라고 전했다.

앞서 박수홍 부친은 지난해 4월 친형을 횡령 혐의로 고소하자 망치를 들고 박수홍 집을 찾아가 위협을 가한 바 있다.

 

다행히 박수홍이 문을 열어주지 않아 별다른 사건은 일어나지 않았지만 우려가 현실이 되면서 너무나 슬픈 일이 아닐 수 없게 됐다.

하지만 박수홍 부친이 일방적으로 형 편을 드는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가부장적인 성격 탓으로 추정하는 이들도 있었다.

한편 박수홍은 부친 사업 실패 이후 자신의 평생소원이 ‘부모의 호강’이라고 말해왔기에 부친을 폭행 등 혐의로 고소할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다.

👉“친족상도례 악용” 박수홍 아버지 폭행·폭언·횡령 뒤집어 쓰려는 소름 돋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