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부친 아버지 검찰 조사 중 폭행…실신해 응급실 긴급 후송

박수홍 아버지 검찰청 대질 조사서 폭행 충격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을 횡령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검찰 대질 조사 도중 부친에게 폭행 피해를 당했다.

4일 오전 10시 박수홍은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서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 모 씨와 대질 조사가 예정되어 있었다.

이 자리에는 박수홍 아버지와 형수 이 모 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출석해 자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박수홍 아버지는 박수홍을 여러 차례 가격했고 “흉기로 XX겠다”라는 등 협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실에서 벌어진 돌발 폭행사태에 경찰과 119 구급차가 출동했고 박수홍은 앰뷸런스 차량을 타고 신촌 연세병원으로 후송됐다.

아직 박수홍 부상 정도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아버지에게 당한 폭행으로 정신적 충격이 상당히 클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수홍은 친형 부부가 매니지먼트 법인에서 나온 수익을 분배하지 않고 법은 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횡령했다고 주장했다.

출연료 정산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했으며, 지난해 4월 수사기관에 친형을 고소했다.

박수홍 친형 부부 횡령 규모는 30년간 86억 원 규모로 알려졌으나 형수가 박수홍 개인통장에서 매일 800만 원씩 무단 인출한 정황이 포착되면서 횡령 규모는 116억 원으로 늘어났다.

검찰은 박수홍 친형뿐 아니라 형수도 횡령 의혹에 공범으로 가담했을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검찰은 박 씨가 법인카드로 1억 원가량을 유용한 사실을 포착했고 이 씨 역시 여성 전용 고급 피트니스센터와 피부관리숍, 자녀 영어, 수학학원 등에서 수백만 원씩 법인카드로 결제한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박수홍 부친 폭행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수홍 너무 불쌍하다”, “비정상적인 가족이다”, “똑같은 자식 아닌가”, “부자간 연 끊어라” 등 반응을 보였다.

👉박수홍 사망 보험 8개 친형 부부 권유로 가입…납입액만 14억 소름

👉“최소 OOO억” 박수홍 친형 상상을 초월하는 재산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