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사망 보험 8개 친형 부부 권유로 가입…납입액만 14억 소름

박수홍 친형 가족, 박수홍 명의로 사망보험 8개 가입 충격

사진=박수홍

방송인 박수홍 친형 박 모 씨가 횡령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박수홍 명의로 사망보험 8개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문화일보에 따르면 박수홍 사망보험 누적 납입액은 총 14억 원에 달한다.

2003년 7월부터 2006년, 2008년, 2013년, 2016년, 2018년 총 6차례에 걸쳐 생명 보험 8개에 가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박수홍 사망보험 월 납입액은 적게는 41만 원에서 많게는 500만 원까지였다.

8개 보험료를 모두 더하면 월 1155만 원의 보험료가 발생하며 20년간 납입한 총액이 13억 9000만 원이다.

현재 박수홍은 8개 사망 보험 중 개인 명의로 된 3개 보험은 해지했으면 3개는 보험수익자를 변경해 가입을 유지하기로 했다.

사진=박수홍 친형, 엄마, 형수

 

또한 라엘과 메디아붐 법인 명의로 된 2개 사망 보험은 임의로 손을 댈 수 없어 아직은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법률 전문가들은 법인 명의로 된 두 개의 보험으로 흘러 들어간 돈이 박수홍의 경제활동을 통해 발생한 것이라면, 이 역시 횡령의 소지가 있다는 전언이다.

앞서 박수홍은 친형 가족과 법정 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사망보험 존재를 알고 심각한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 측 법률 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는 검찰에 박수홍 사망 보험 관련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8개 보험에 대한 내용을 정리한 보충 의견서를 제출했고 추가 조사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해 4월 친형 부부가 수익을 일정 비율로 분배하기로 해놓고 이를 지키지 않았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검찰은 박수홍 친형이 법인 자금 횡령 혐의가 있다고 보고 지난 8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