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리나 김희선 사망 전 인스타에 남긴 안타까운 글

31세 나이로 김희선 발레리라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발레리라 김희선 사망 원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고인은 평소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발레리나 김희선은 키 156cm로 단신에 속했지만 끊임없이 노력해 단점을 테크닉으로 극복한 노력파로 유명했습니다.

선화예중 시절 의정부에서 매일 2시간 가까이 걸리는 거리를 통학하며 연습에 매진했고 한예종 시절에도 높은 기량으로 러브콜이 줄을 이었습니다.

이런 노력 끝에 김희선 발레리나는 2015년 국제발레단에 입단해 이듬해 정단원이 됐고 1년 만에 호두까기 인형 주인공으로 낙점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쳐왔습니다.

사진=국립발레단

2012년 서울국제무용콩쿠르, 2013년 베를린 국제무용콩쿠르, 2013년 프랑스 그라스 국제발레콩쿠르 등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2015년 한국발레협회 신인무용상, 2016년 핀란드 헬싱키 국제발레콩쿠르 그랑프리 등 화려한 수상 이력도 갖고 있습니다.

특히 국립발레단 코르드발레 무용수 시절 핀란드 헬싱키 국제발레콩쿠르에서 여자 시니어 부문 최고상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습니다.

2021년 1월에는 코르드발레에서 드미솔리스트로 승급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 발레리나 김희선의 무대는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발레리나 김희선은 사망 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언젠가는 이 병이 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막연히 기도해 봅니다. 저에게 아낌없이 정과 관심을 주시는 모든 분들께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남겨 우려를 낳기도 했습니다.

갑작스러운 발레리나 김희선 사망 소식에 고인의 인스타에는 애도의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무용계와 팬들은 실력이 출중한 무용수의 죽음을 애도했습니다.

발레리나 김희선 빈소는 서울 노원구 인제대 상계백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3일로 알려졌습니다.